2024.07.25 (목)

검색창 열기

인플루언서

미녀 안전요원 김효연과 희야, 맥심 화보에서 건강미+섹시미 발산... ‘감탄 나오는 비키니 투샷’

맥심 모델이 알려주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집중도 200%!” 맥심 7월호 화보

[ 뉴스패치 신재철 기자 ]

남성지 맥심(MAXIM) 7월호에서 여름을 맞아 특별한 화보를 선보였다.

 

여름과 가장 잘 어울리는 남성 매거진 맥심 7월호 화보에서 구릿빛 피부에 건강미 넘치는 미스맥심 김효연과 희야가 함께했다.

 

공개된 화보 속 미스맥심 김효연과 희야는 강렬한 빨간색 비키니를 입고 목에는 빨간색 호루라기를 메고 있다. 여기에 김효연은 비키니 위에 구명조끼를, 희야는 손에 구명보트를 쥐고 있어 맥심 7월호 화보 콘셉트인 라이프가드의 모습을 한눈에 보여주고 있다.

첫 만남임에도 건강하고 볼륨감 넘치는 몸매와 시니컬하고 독립적인 이미지가 잘 어우러진 그녀들은 이번 맥심 여름 화보를 통해 비주얼만큼 화끈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

 

희야는 “지난해 콘테스트 이후, 저의 첫 맥심 화보를 미스맥심 선배인 김효연과 함께 해서 더욱 설렜고 한편으로는 의지가 돼서 좋았다”라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맥심 7월호 화보에 기대를 당부했다. 이들은 “화보 콘셉트를 처음 듣자마자 딱 우리 거다”라고 생각했다며, “화보 콘셉트인 안전요원이 돼서 독자님들을 지킨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임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효연은 “오랜만에 맥심과 화보 촬영을 해서 설레는 마음뿐이다. 라이프가드라는 콘셉트를 위해 촬영을 앞두고 체력과 식단 관리를 열심히 했다. 평소 시도해 보고 싶었던 스타일이라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맥심 화보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김효연과 희야가 함께한 맥심 7월호 미녀 안전요원 콘셉트 화보에는 ‘명줄 지키는 구명조끼 착용법, 올바른 튜브 이용법, 미스맥심이 알려주는 CPR 방법 등’ 실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수칙들이 한눈에 이해하기 쉽도록 수록되어 있어 독자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김효연은 인플루언서 겸 모델로 2021년 맥심과 계약 이후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희야는 트레이너 출신이자 맥심의 섹시 모델 선발 대회인 ‘2023 미맥콘(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남미 엉덩이’, ‘맑은 눈의 광인’ 등 남다른 캐릭터로 주목을 받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제공=ⓒ맥심 코리아]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