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검색창 열기

라이프

4세대 실비보험 가입, 어떻게 해야 좋을까?

 

[ 뉴스패치 이재은 기자 ] 의료실비보험은 각종 질병, 상해 등에 의한 의료비를 보장하는 상품이다.

특히 국민건강보험의 비급여 부분까지 대처할 수 있어 제2의 국민건강보험으로 불릴 만큼 매우 높은 인지도를 보유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21년에는 4세대 실비보험이 출시돼 기존 보험 상품의 보장 범위 및 보험료 계산 방식 등에 큰 변화가 생겼다.

 

4세대 실비보험의 보험료 차등제는 총 다섯 단계로 나뉘며 보험금 지급액에 따라 보험료 할인 및 할증이 결정된다.

 

 

 

1단계는 보험금 지급액이 없는 가입자로 이듬해 보험료가 할인된다.

2단계는 보험금 지급액이 100만 원 이하인 가입자로 보험료가 그대로 유지된다.

3단계는 100만~150만 원 사이인 가입자로 보험료 할증이 적용되며 내년 보험료가 100% 할증된다.

4단계는 보험금 지급액이 150만~300만 원 사이인 가입자로 200% 할증을 받는다.

5단계는 보험금 지급액이 300만 원 이상인 가입자로 300% 할증을 받는다. 다만 중증 질병을 앓는 가입자라면 차등제에서 제외된다.

 

이처럼 4세대 실비보험은 의료서비스 이용 관련 보험료 차등제를 적용해 의료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기여한다.

 

치매, 뇌혈관 질환 등 장기 요양등급 1·2급 가입자들의 경우 비급여 항목은 별도의 특약으로 처리한다. 아울러 4세대 실비보험은 보험사의 손해율 증가에 따라 비급여 항목 보장 범위 축소 및 자기부담금 증가 요소를 반영했다. 4세대 실비보험의 경우 급여 항목의 자기부담금 비율을 20%, 비급여 항목을 30%로 상향 조정했다.

 

더불어 공제 금액의 경우 외래비는 최소 1만 원, 약제비는 최소 2만 원, 외래비 비급여 항목은 최소 3만 원으로 각각 상향됐다.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의료비 부담을 줄이는 보험 상품 가치를 지니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과거 대비 보험료가 10% 감소했는데 1세대, 2세대보다 50~70% 금액이 낮아진 장점을 지녔다.

 

나아가 차등제 할인 및 중복 적용이 가능해 보험료 부담을 더욱 줄일 수 있다. 갱신 주기는 여전히 1년이며 재가입 주기는 5년으로 단축됐다. 이는 시시각각 변하는 사회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함이다. 만약 진료를 자주 받는 가입자라면 기존 상품이 더 유리할 수 있다.

 

또 보험료 납부가 순탄하고 향후 실비보험 이용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면 현 보험 상품을 계속 유지하는 것을 권장한다.

4세대 실비보험을 즉시 전환하는 것보다 개인별 병원 진료 이력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신중히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같은 보험사를 통해 4세대 실비보험으로 전환하려면 절차가 비교적 간단한 편이다. 다만 다른 보험사로 이동할 경우 재가입 심사받아야 한다.

 

실비보험은 보험사마다 상품 구성과 내용이 같아 개인이 직접 설계해 가입할 수 있다. 하지만 보험사별 보험료 결정 기준이 다르므로 실제 보험료를 비교하는 것이 핵심이다. 보험 비교사이트에서 실비보험한도, 실비보험금액 등 여러 보험사의 보험비교 견적을 받아 볼 수 있다.

 

보험 비교사이트를 통해 실제 보험 상품 및 가입 가능 연령, 면제 기간 등을 확인하고 최적의 보험 상품을 선정하는 것을 추천한다.

 

KS자산관리 보험비교 사이트를 추천 할 수 있다.

고객들의 신뢰를 받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 가입 상담 시 무리한 가입 권유, 허위과장광고, 불친절한 고객 응대 등을 철저히 지양하는 것이 특징이다.

 

고객 맞춤형 1:1 상담을 하며 보험 비교 견적 및 상담 신청 시 올바른 보험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재 각 서점에서 판매 중인 '보험료 반값으로 줄여주는 보험 비교 서비스 E-book' 을 무료로 증정하고 있다.

 

 


오피니언